::: KCCS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main_5.GIF main_6.GIF main_7.GIF main_8.GIF

sub_1_002.GIF

sub_1_002.GIF

sub_1_001.GIF

 

 

 

 

 
작성일 : 02-11-14 23:03
復活節과 크리스마스의 由來
 글쓴이 : 조동호
조회 : 5,933  
기독교의 축제 가운데 가장 큰 축제가 춘분 이후에 지키는 부활절과 동지 이후에 지키는 크리스마스이다. 크리스마스는 12월 25일로 날짜가 정해진 반면, 부활절은 해마다 유동적이다. 그 이유가 무엇인가?

1. 부활절

예수께서 부활하신 날은 주후 30년 4월 9일로 산출된다. 그러나 현재 우리가 지키고 있는 부활절의 날짜는 325년 니케아 종교회의에서 결정되었다. 니케아 회의는 부활절의 날짜를 춘분(3월 21일)이 지나고, 첫 보름이 지난 첫 주일로 잡았다. [유대인들은 음력을 사용하였기 때문에 유대인의 유월절 식사는 춘분이 지난 니산월 보름달 아래서 행하여졌다. 그리고 예수의 부활은 보름직후에 있었다.] 

이렇게 정해지기 전까지는 부활절로 인해서 동서방 교회가 논쟁에 휘말리기도 하였다. 2세기초에 소아시아의 일부 교회들은 부활절을 유대력에 따라 유월절 축제가 시작되는 니산월 14일에 맞춰서 지켰다. 다른 교회들은 부활절은 주님께서 부활하신 주일날에 맞추어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 사람들도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니산월 14일이 지난 첫 일요일에 부활절을 지켰다. 니산월 14일에 맞춰서 부활절을 지키는 이들을 학자들은 '14일 준수자들'(Quartodecimanians) 이라고 부른다.

폴리캅이 서머나 교회의 감독으로 있을 때인 120년에 14일 준수자들 가운데 몇 사람이 로마에  있었다. 그들은 니산월 14일까지 금식을 마치고 축제에 들어갔다. 그러나  로마의 그리스도인들은 일요일까지 계속해서 금식하였다. 로마인들이 수난의 금식을 하는 동안 아시아인들은 부활의 축제를 가졌던 것이다. 이런 문제로 서로간에 감정이 상하게 되었고 서로를 비난하게 되었다. 신학적인 순수성에 금이 가기 시작했던 것이다. 그래서 서머나의 폴리캅 감독이 로마의 아니케투스(Anicetus) 감독을 만나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로마로 갔다. 그러나 서로간에 뚜렷한 합의점에 이르지 못했다.

2세기말에, 로마의 빅토르(Victor/189-199) 감독이 소아시아의 교회들을 부활절 날짜 문제를 이유로 파문을 시키고 말았다. 그러자 에베소의 폴리크라테스(Polycrates)감독은 아시아의 교회들이 사도들의 전통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빅토르가 아시아의 교회들을 파문할 권리나 권한이 전혀 없다고 항의하였다. 리옹의 이래네우스도 빅토르가 아시아 교회들을 파문할 권한이 없다고 항의하였다. 결국 빅토르는 파문을 철회할 수밖에 없었다.

이 후로 부활절 날짜를 확정 짓기 위해서 여러 가지 주기들이 연구되었다. 19년 주기, 84년 주기, 혹은 111년 주기 등이 그것들이다. 그러나 이들 주기론들은 니케아 종교회의가 현재의 방법을 결정한 이후로 거의 쓰이지 않고 있다.

2. 크리스마스

처음 12월 25일자에 크리스마스를 지킨 것은 360년 리베리우스(Liberius/352-366) 감독 때 로마에서 였다. 이 축제와 날짜가 안디옥 교회에 소개된 것은 380년이었고,  크리소스톰(Chrysostom)이 크리스마스 설교를 행한 것은 386년 12월 25일이었다.

크리스마스 축제는 자유와 평등의 황금시대를 기념하고, 노예와 어린이들에게 가장 즐거운 휴일이었던 '정복되지 않은 태양'을 기념하기 위해서 12월에 지켜졌던 農神祭(Saturnalia/12월 17일), 인형극제(Sigillaria/12월 21-22일, 유벤날리아(Juvenalia), 冬至祭(Brumalia)와 같은 일련의 유사한 이교의 축제들을 기독교적으로 변형시켰거나 재생시킨 것이다.

이러한 이교적인 축제가 기독교화 한 것은 콘스탄틴 황제가 기독교를 인정한 후 많은 이교인들이 기독교로 개종하였고, 이들이 즐겨 지키던 축제일이 자연스럽게 기독교적으로 지켜지게 된 것이다. 이 후에 교부들은 아예 동지후 12월 25일에 점차 커지던 어둠의 권세를 깨뜨리고, 영웅적인 일을 새롭게 시작하는 정복되지 않은 태양의 탄생일을 의의 태양이시오, 세계의 빛이신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하는 축제일에 대한 상징적인 전거로 확정지어 버렸다. 4-5세기경에는 크리소스톰을 위시해서 많은 사람들이 그리스도께서 실제로 12월 25일에 탄생한 것으로 믿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