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CCS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main_5.GIF main_6.GIF main_7.GIF main_8.GIF

 

 

 

 

 
작성일 : 11-02-13 06:49
(그리스도의교회-환원운동) 성명서(서울 필운동그리스도의교회)
 글쓴이 : 함동진
조회 : 1,741  
   http://hamdongjin.kll.co.kr/ [325]
   http://cafe.daum.net/hamdj [310]

<자료>(그리스도의교회-환원운동)  성명서(서울 필운동그리스도의교회)

             ----------------------

 

                                 성 명 서

                            서울 필운동 그리스도의교회

     삼가 모든 그리스도의교회 위에 하나님의 성은이 충만하심을 바랍니다. 본 필운동 그리스도의교회는 과거 수십년간 환원운동의 기치 아래 하나님의 말씀으로서의 성경의 절대 권위를 주장하여 하나님께서 성경에 계시하신 그대로의 예수 그리스도 만의 교회로 환원하고저 노력하는 교회임은 주지의 사실인줄 압니다.

     따라서 본 필운동 그리스도의교회는 성경이외의 인위적인 일체의 신조나 헌장을 인정하지 아니하며 성경에 명령된 것 이외의 의식을 버리고 교파교회와 같은 일체의 불법적인 조직을 갖지 않으며 각개 그리스도의교회는 모두 독립되어 있어 그 운영 및 치리가 일체 하나님의 말씀에 의거한 그 교회 자체의 결정에 따라 행하고 성경연구에 중점을 두어 신학논설 등 의견에 관한 문제이면 각자 자유로서 시비를 논하지 않으나 구원에 관한 문제이면 최후의 일점일획까지도 순종하고자 노력하는 교회입니다.

   오늘날 수많은 교회가 교권주의자들에 의하여 자기들 나름대로의 신조와 조직으로 예수그리스도의 유일한 교회를 갈기갈기 찢어 놓음으로서 형형색색의 교파가 난립하여 구원의 길마저 미혹케 하는 현실을 통렬히 개탄하는 바입니다.

   1937년 미국에서 체이스 선교사의 내한으로 초교파의 환원운동이 이 땅에서 처음으로 전개된 이래 고 최상현 목사와 고 성낙소 목사 등 수 많은 선배님들의 심혈을 기울인 결실이 현금에 이르러 이다지도 무참하게 짓밟혀 버리는바 되었으니 그 원인이 도대체 어디에 있는 것입니까?

   환원운동의 참뜻을 깨닫지 못하는 일부 교역자들과 자유신학 사조에 물든 일부 변절한 교역자들이 이제 와서 다시 성경에 없는 교파적 조직으로 교권을 휘두르려는 움직임은 이 어찌된 일입니까?

   여기에는 분명코 환원운동의 지도층에 있는 원로교역자와 또한 불성실한 신학교육으로 환원운동의 진의를 올바르게 가르치지 못한 교수들의 과오임을 부인하지 못할 것이며 그 책임 또한 중대하다고 보는 것입니다.

   이제 본 필운동 그리스도의교회는 모든 그리스도의교회의 형제들에게 본 성명서를 통하여 아래와 같이 우리의 태도를 천명하는 바입니다.

   1. 한국 그리스도의교회 연합에 대하여

   과거 수년간에 걸쳐 교역자의 친목단체로 조직되었던 교역자회가 친목회의 범주를 벗어나서 목사 안수자격 심의니 안수행사 등 불법적 행위를 자행하여 오더니 이제 와서는 한국그리스도의교회연합회라는 명칭으로 개칭하고 불법적 그 조직 밑에 개교회적 참뜻을 저해함은 물론 나아가서는 각개 교회의 운영과 치리에 관한 문제에 이르기까지 간섭하려는 교파적 행위는 일체 불법임을 천명하는 바이다.

   도대체 한국그리스도의교회의연합회는 어떤 단체인가? 모든 그리스도의교회가 납득할 수 있도록 연합회의 성격을 명백히 밝히라.

   ☉ 우리는 연합회 규약을 본 바도 없고 들은 바도 없으며 연합회 조직에 대하여 사전에 통고받은 바도 없다.

   2. 교회 현황 보고서 제출과 교역자 증명 발급에 대하여

   교파교회에서는 노회나 총회 등 중앙집권적 정치운영과 치리를 위하여 각 교회의 현황파악이 필요불가결의 요소임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그러나 성경에 기록된 이외의 일체의 조직과 헌장을 배격하는 그리스도의교회에서 개교회의 현황을 조건부로 즉 순수한 형제적 교제의 의미를 상실한 불법단체의 회원자격을 얻기 위한 조건으로 보고를 해야 할 이유가 어디 있으며 연합회라 인정할 수 없는 유령 조직체가 강압적 협박식으로 현황보고서를 받으려는 의도가 무엇인가?

   현황보고서를 제출치 않는 교회는 1972년 3월. 4월에 개최되는 교회연합회에 참석할 자격을 인정치 않겠다는 가장 비겁한 수법을 스스로 모든 교회를 지배하고 통솔하는 권좌에 앉은 듯이 선량한 그리스도의교회의 일꾼들과 교역자들에게 억압적 올가미를 씨우려는 저의는 무엇인가?

   우리는 이러한 졸렬한 협박으로 순수한 그리스도의교회의 참된 교제가 파괴됨을 원치 않으며 교권주의에 의한 연합회의 권위를 내세우려는 자들의 책동을 결코 좌시할 수는 없는 것이다.

   3. 각 교회 순회집회에 대하여

   교회는 머리되신 예수그리스도를 중심으로 한 은혜스러운 최고의 권위있는 의결기관인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칭 한국그리스도의교회연합회는 자기들의 집단이 최고의 권위요 의결기관인양 각개 그리스도의교회의 의사를 일체 무시하고 순회일자를 일방적으로 결정 통보하는 처사는 일찍이 그 유례가 없는 독재요 과대망상적 행위임을 규탄한다.

   4. 목사 안수에 대하여

   지난 71년도 하기교역자 수양회때 수명의 전도사가 교역자회에서 목사안수를 받았다는 소식을 들었다. 물론 개교회의 형편에 따라 그럴 수도 있겠으나 그 방법만이 최선의 절대적 방법인양 고집하는 일부 몰지각한 교역자는 성경의 권위보다 전통과 전례를 앞세워 성경적이 아닌 인간적 체면과 형편에 따라 세속적 처세의 교묘한 수단과 아전인수 격인 이론과 방법으로 오히려 개교회의 순수한 자립성을 저해하는 모든 불법처사를 규탄하는 바이다.

   본 필운동그리스도의교회는 1971년 2월 목사와 장로의 안수식을 위하여 각교회의 목사 장로 형제들을 초청한 바 있으나 소위 목사의 안수는 교역자회에서 심의하고 교역자회에서 안수받아야 한다는 이유와 주장으로 끝까지 반대하고 불참한 몇 교역자가 있었다. 심지어는 온 그리스도의교회 형제들에게 보낸 초청장을 고의로 감추고 광고조차 하지 않은 교역자도 있었다 하니 이는 그리스도를 통하여 횡적으로 연결된 그리스도의 사랑과 교제를 인위적으로 끊으려는 처사요 더 나아가서는 분파를 조성하는 죄악을 자초할 우려마저 있음을 두려워하는 바이다.

   앞으로도 교역자회니 자칭 연합회 등에서 목사안수에 관한 문제 등을 주관하려는 일방적 처사가 있다면 이는 교파교회의 조직적 모방이라 아니할 수 없으며 진리위에 서고자 하는 그리스도의교회는 이런 우매한 행위가 없어야 하겠기에 모두 각성을 촉구하는 바이다.

본 필운동그리스도의교회는 이상과 같은 한국그리스도의교회의 연합회란 조직체의 처사는 모두 불법으로 규탄하는 동시에 교회의 머리되신 예수그리스도의 명령 외에 어떠한 조직이나 단체의 지배도 받을 수 없음을 천명하는 바이다.

   형제들이여, 각성합시다. 소위 자칭 한국그리스도의교회연합회는 교역자간의 친목을 도모하고 교회간의 교제를 나누는 협의체는 될 수 있을지언정 어떠한 명령이나 지시를 할 수 있는 권한을 어떻게 행사할 수가 있겠습니까?

   따라서 모든 그리스도의교회는 그리스도의 교회의 근본 목적과 이념을 공고히 하여 환원운동의 대열에서 이탈하지 않기를 바라며 필운동그리스도의교회는 성경이외의 여하한 주의와 주장도 이를 배격하고 오로지 말씀에 입각한 교회로서 성경에 제시된 노선만을 끝까지 고수할 것을 여러 교회 앞에 성명하는 바다.

                                               1971년 11월 일

                            서울 필운동 그리스도의교회 (교회印)

 

    서울 필운동그리스도의교회 <성명서(1971년 11월  일>      사진/함동진


 

    
서울 필운동그리스도의교회 <성명서(1971년 11월  일>         사진/함동진

-------------------------

<참고>

자료소장 복사자의 말:

   위의 필운동그리스도의교회 [성명서]는 1971년 창현 함태영 목사께서 아들인 함동진에게 전하여 주신 것을 보관하고 있다가 여기에 워드작업을 하여 자료로 내보이는 것이다.

                         2011년 2월 09일 자료소장자 함동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