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CCS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main_5.GIF main_6.GIF main_7.GIF main_8.GIF

 

 

 

 

 

 

 

 
작성일 : 20-04-06 15:10
승리자 그리스도55: 최후의 승리(3)(계 21:1-8)
 글쓴이 : 조동호
조회 : 119  

승리자 그리스도55: 최후의 승리(3)(계 21:1-8)

새 하늘과 새 땅(1)

우리가 계시록에서 꼭 한 가지 배워야 할 것이 있다. 그것은 인간이나 사탄은 모두가 하나님의 피조물이라는 점이다. 피조물은 운명적으로 마이너스 1의 존재이다. 자신이 아무리 잘났다고 뛰어보았자 벼룩에 지나지 않는다. 인간은 결단코 하나님이 될 수 없고, 하나님 없이 살아 갈 수도 없다. 피조물이 사는 길은 오직 플러스 1의 존재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우리를 만드신 완전하신 하나님께 나아가는 것이다. 그러므로 사탄과 하나님과의 전투는 실제로 있을 수도 없고, 사탄이 하나님의 적수가 될 수도 없다. 계시록이 비록 전투적인 용어를 사용하기는 하지만, 실제로는 전쟁이 없다. 하나님의 어린양, J장군 예수님을 따르는 하나님의 군사들은 갑옷이나 군복대신 혼인예복을 입고 있다. 어린양 예수의 대적자들은 총칼에 의해서 멸절되는 것이 아니라, J장군 예수님의 입에서 나오는 위엄 있는 말씀으로 멸절되기 때문이다. 일찍이 말씀으로 천지만물을 창조하시고, 말씀으로 병자를 고치시고, 말씀으로 풍랑과 바람을 잔잔케 하신 그리스도 예수께서는 말씀으로 악의 세력을 물리치실 것이다. 처음부터 사탄은 게임의 상대가 되지 않는다. 사탄은 단 한 명의 천사에 의해서 단 하나의 쇠사슬에 묶이고 마는 힘없는 존재이다. 그는 마치 자신이 하나님인 것처럼 표절하고 가장한다. 그러나 그는 운명적으로 유황으로 타는 불 못에 들어가야 할 마이너스 1의 존재에 불과하다.

요한은 또 7-19장에서 왜 교회와 성도들이 이길 수밖에 없는가를 ‘나팔재앙, 대접재앙, 성도들의 삼년 반 기간의 시련, 그리고 음녀와 바벨론 멸망의 환상’을 통해서 보여주었다. 한 때 시련을 겪었으나 하늘의 영광을 차지한 성도들의 모습을 보여주었고, 한 때 돈과 세상 권력을 쥐고 성도들을 박해하며 하나님을 멸시했던 자들이 하나님의 심판의 재앙을 견디지 못하고 괴로움을 당하는 모습과 영원히 타는 유황불 못에 던짐을 당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요한은 마지막으로 계시록 20-22장에서 믿음을 지키고 이긴 성도들이 어떤 축복을 받게 될 것인가를 ‘새 하늘과 새 땅의 환상’을 통해서 보여주었다. 인류가 가진 마지막 소망을 ‘새 하늘과 새 땅의 환상’으로 보여주었다.

새 하늘과 새 땅(2)

새 하늘과 새 땅은, 첫째, 하나님이 사람과 함께 사는 곳이다. 새 하늘과 새 땅이 있기 전에도 하나님은 성령을 통해서 성도들과 함께 하셨지만, 인간들이 거룩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들의 죽음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지존하신 하나님은 인간들에게 보일 수가 없었다. 그러나 새 하늘과 새 땅에 살 모든 인간은 거룩한 몸으로 변형된 완전한 모습을 갖춘 깨끗한 그리스도인들이기 때문에 하나님의 집이 성도들의 집과 함께 있게 되며, 하나님은 성도들과 함께 살게 된다(계 21:3-4).

둘째, 새 하늘과 새 땅은 하나님이 친히 빛을 비추는 곳이다. 새 하늘과 새 땅에는 밤이 없고, 해와 전기가 필요 없는 곳이다(계 22:5).

셋째, 새 하늘과 새 땅에는 수정같이 맑은 생명수의 강이 흐르고(계 22:1), 생명나무의 열매가 열리는 곳이다(계 22:2). 새 하늘과 새 땅은 배고프거나 목마르지 않으며, 해나 아무 뜨거운 기운에 상하지 않는 곳이다(계 7:16). 정리해고나 부도 따위를 걱정할 필요가 없는 곳이다.

넷째, 새 하늘과 새 땅은 기쁨과 즐거움이 있는 곳이다(사 65:18). 새 하늘과 새 땅은 눈물이 없고, 슬픔이 없는 곳이다(계 21:4).

다섯째, 새 하늘과 새 땅은 정의롭고 평화로운 곳이다. 새 하늘과 새 땅은 해함이 없고 상함이 없고(계 22:3; 사 65:25), 질병이 없고, 죽음이 없는 곳이다(계 21:4). 이리와 어린양이 함께 놀고, 사자가 소처럼 짚을 먹는 곳이다(사 65:25).

여섯째, 새 하늘과 새 땅은 깨끗하고 건전한 생각만 하는 곳이다. 새 하늘과 새 땅은 이전의 실수나 잘못이 마음에 생각나지 않는 곳이다(사 65:17; 계 21:4).

일곱째, 새 하늘과 새 땅은 모든 성도들이 세세 무궁토록 왕 노릇 하는 곳이다(계 22:5). 새 하늘과 새 땅은 남에게 지배를 받거나 고용 당하지 않는 곳이다.

새 하늘과 새 땅은 이렇게 좋은 곳이다. 그러나 새 하늘과 새 땅은 아무나 막 들어가는 곳이 아니다. 돈 많다고 들어갈 수 있는 곳이 아니다. 머리 좋다고 들어갈 수 있는 곳이 아니다. 잘났다고 들어갈 수 있는 곳이 아니다. 이곳에 들어가 땅을 차지할 사람은 돈 많은 사람도 아니고, 머리 좋은 사람도 아니고, 인물 잘난 사람도 아니다.

새 하늘과 새 땅(3)

이곳에 들어갈 수 있는 사람은, 첫째, 믿음을 끝까지 지키며, 시련을 극복하고 이긴 사람들이다. 이긴 사람들만이 이곳을 차지할 수 있다. 그래서 예수님은 요한 계시록을 통해서 오늘도 우리에게 이렇게 권면하신다. “처음행위를 가지라”(2:5). “죽도록 충성하라”(2:10). “회개하라”(2:16). “굳게 잡으라”(2:25). “네가 어떻게 받았으며 어떻게 들었는지 생각하고 지키어 회개하라”(3:3). “네 가진 것을 굳게 잡아 아무나 네 면류관을 빼앗지 못하게 하라”(3:11). “네가 열심을 내라”(3:19). 그리고 끝까지 “이기는 그에게는 내가 하나님의 낙원에 있는 생명나무의 과실을 주어먹게 하리라”(2:7). “이기는 자는 둘째 사망의 해를 받지 아니하리라”(2:11). “이기는 그에게는 내가 감추었던 만나를 주고 또 흰 돌을 주겠다”(2:17). “새벽별을 주리라”(2:28). “이기는 자는 ... 흰옷을 입을 것이요, 내가 그 이름을 생명책에서 반드시 흐리지 아니하고 그 이름을 내 아버지 앞과 그 천사들 앞에서 시인하리라”(3:5). “이기는 자는 내 하나님 성전에 기둥이 되게 하리라”(3:12). “이기는 그에게는 내가 내 보좌에 함께 앉게 하여 주기를 내가 이기고 아버지 보좌에 함께 앉은 것과 같이 하리라”(3:21). “이기는 자는 이것들을 유업으로 얻으리라. 나는 저의 하나님이 되고 그는 내 아들이 되리라”(21:7)고 했다.

둘째, 이곳에 들어갈 수 있는 사람은 어린양의 생명책에 이름이 기록된 사람들이다. 계시록 21장 27절 말씀은, “무엇이든지 속된 것이나 가증한 일 또는 거짓말하는 자는 결코 그리로 들어오지 못하되, 오직 어린양의 생명책에 기록된 자들뿐이라”고 했다.

셋째, 이곳에 들어갈 수 있는 사람은 어린양의 피로 그 옷을 씻어 희게 한 사람들이다(계 7:14). 계시록 22장 14절의 말씀은, “그 두루마기를 빠는 자들은 복이 있으니, 이는 저희가 생명나무에 나아가며, 문들을 통하여 성에 들어갈 권세를 얻으려 함이로다”고 했다. ‘어린양의 피로 그 옷을 씻어 희게 한다’는 뜻은 예수님의 피로 죄 사함을 얻는다는 뜻이다. 예수님을  믿고 신앙생활을 충실하게 한 사람들은 모두 다 이 놀라운 축복에 참예하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최후의 승리자가 되는 것이다. 현재에는 고난을 당하고 어려움을 겪을지라도 우리에게는 보장된 미래가 있기에 실패자가 아니라 승리자이다.

그러나 생명책에 기록되지 못한 자들과(20:15) “믿지 아니하는 자들과 흉악한 자들과 살인자들과 음행하는 자들과 점술가들과 우상 숭배자들과 거짓말하는 모든 자들은"(21:8) 저희를 미혹하던 마귀와 적그리스도와 거짓선지자와 함께 불과 유황으로 타는 못에 들어가 세세토록 밤낮 괴로움을 당할 것(20:10)이라고 했다. 이들은 잠시 세상에서는 이기는 것 같았지만, 그들의 미래는 절망적이고 비참한 것이다. 그러므로 그들은 성공한 자들 같으나 실패자들이다.